[화중광야스페셜] 전통악기연주로 고난을 이겨내는 기도의 음성 - 두둑!!


중세 십자군전쟁의 실제 현장이요,
1915년 대량학살의 체험자들이요,
1999년 유고침공시 엄청난 학살을 당한 아르메니안인들!

오늘의 '오순절신앙'이 '아르메니안주의'에서 직접 영향받았다고 전한다.
그러나 그리스정교회를 신봉하는 아르메니아인들!
그들에게는 어려울 때 위로가 되어 온 찬송가를 연주한 전통악기 '두둑'이 있다!

아르메니아 전통악기 - 두둑
Armenian Duduk



 

글/ Shea(Sheram)  A.J.Comfort  번역/ 정재선 목회자

 

 역사 및 배경

The Duduk (발음 '두둑'(doo-dook)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더블리드'(double reed/오보에, 바순처럼 혀가 두 개 달린 악기) 중 하나이다. 실제로 이 악기의 기원은 적어도 예수 그리스도 시대 이전으로 거슬러 갈 수 있다.
오늘날 연주되는 전통 악기 중에서 '두둑'만이 아르메니아의 기원을 유지하고 있다. '두둑'과는 달리, 다른
악기들은 실크로드의 아라비아 세계와 국가들과 연관되어 그 기원이 추적되기 때문일 것으로 보인다.

수 세기를 걸쳐서, '두둑'은 여러 이웃 국가들을 여행하였고, 각 나라마다에서 적절하게 변형을 거쳤으니, 예를 들어, 특수한 튜닝이라든지,
멍 갯수의 변화가 바로 그것이다. 지금 그루지아, 아제르바이잔, 터키와 페르샤를 거쳐서 저 멀리 발칸지역에 이르기까지 '두둑'의 다양화를 찾아볼 수 있다. 그래서 아르메니아 용어인 '두둑' 이외도, 그 용어가 다양하니, '두두키'(duduki/그루지아)라고 불리고, '메이'(mey/터키), '발라반'(balaban/아제르바이잔 및 중앙아시아 일부지역)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이 악기는 오랜 역사를 통해서 약간 변형되기도 하였다. 본래는 여러 다른 피리들 처럼, 이 악기는 뼈로 만들어졌다. 그러다가 단 하나의 긴 '리드/케인'(reed/cane/갈대의 일종) 한끝에다 마우스피스를 고정시키고, 음표에 맞도록 구멍을 내는 등 발전하였다. 그런데 이것만으로는 내구성, 즉 부분 한 곳이 망가지면, 전체를 새로이
들어야 하는, 튜닝이 제대로 안되는 불편을 겪어야만 했었다. 그리하여 이러한 두 가지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하여, 결국에는 이 악기를 두 부분으로 수정하게 되었다. '리드/케인'으로 만들어진 더블리드 파트와 나무로 만들어진 몸통 이 두 분이었다. 이것이 오늘날까지 사용되고 있는 모양이다.

다른 국가들은 이 악기를 만들 때, 다른 과수 혹은 밤나무에서 재료를 얻지만(그루지아와 아제르바이잔에서는 자두나무 혹은 호두나무 사용), 아르메니안에서는 '두둑'을 만드는 최고의 재료가 살구나무에서 발견되었다. 이 나무는 아르메니아 두둑에 유일하게 적합한 소리를 내는 유일한 기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입증되었다. 다른 국가들에서 만들어진 다양한 악기들은 리드 같이 강한 콧소리를 내는데 반하여, 아르메니아 두둑은  리드 소리 보다는 온화하고 부드러운 인간의 음성에 가까운 특성을 지닌다. 이러한 특징을 살려내기 위해서 리드에 대한 특별한 기교가 개발되었음을 주지해야 한다.

Duduk, The Sound Of A Prayer (두둑의 현대 음악에서의 실용해설)

 



최근에 나온 여러 영화들(글레디에터, 패션, 알렉산더, 그리스도의 마지막 유혹, 크로, 여전사 제너' 같은 헐리우드 블록버스터 음악에는 필히 이 악기가 사용되었음을 주지해야 한다. 이 악기는 음폭이 광대한 리
믹한 댄스에까지 포함된다는 사실이다. 이 악기의 음의 깊이와 파워가 결합된 광대한 표현 영역으로 인하여, '두둑'은 아르메니안에서는 일상생활의 한 요소가 되어 버렸다. 결혼식, 잔치, 가족 모임에서 '두둑' 연주자 없이는 진행되지 않을 정도이다.

That's the soulful sound of the duduk. The duduk is a kind of folk oboe from Armenia. It's played here by the Armenian master of the duduk, Djivan Gasparyan. In Gasparyan's homeland, the duduk embodies Armenian culture and pervades folk music. But there's no need to leave the United States to hear it. There's probably one playing at a theater near you. The World's Adeline Sire explains.

The duduk has become the stuff of Hollywood soundtracks. It's about 2000 years old, so it's probably the oldest and the hardest working instrument in show business. Many blockbusters have featured it, including The Crow, Dead Man Walking, The Siege, and even Hulk. The trend started with the 1988 film "The last temptation of Christ." That soundtrack was composed by British rock musician Peter Gabriel


 곡목/melancholischsten Instrument der Welt (I Will Not Be Sad In This World)

두둑 연주/ Djivan Gasparyan

 

 

곡목/Sourp, Sourp (Holy, Holy)

작곡/ Komitas(1869-1935/아르메니아 교회음악 대가)

두둑 연주/ Djivan Gasparyan

보컬/ Anahit Abgarjan

악기 설명


 
 리드(Reeds)
 






 
맨 위 사진에서 보듯이 두둑은 리드와 몸통 두 부분으로 되어 있다.
 


The reed, called ”Ramish” in Armenian (pronounced “rah-meesh”), is basically a tube made of reed/cane that has been flattened on one end (and left cylindrical at the other), whose shape closely resembles a duck's bill. It can be anywhere from 3” to 4.5” long, and  3/4” to 1 1/4” wide depending on the maker and the key of duduk it corresponds to. The fact that the opposite sides of the tube come together, and thus produces the sound, makes this a double reed. Because the reed expands as it is played, a small bridle is used to regulate the aperture of the reed. Connected to this bridle is a small cap that is used to keep the reed closed when it is not being played. It is important that the reed be only open enough to play comfortably (and be in tune with itself), because if it gets too wide, it will be very difficult to blow and it will cause the instrument to be flat.

Now, this being said, it may be necessary to actually wet the reed in order to open it up. If the reed is dry (because it's new or hasn't been played in a while), then you will need to run a little water into the inside and while closing the circular end with your thumb, shake the water to coat the inside of the reed and either blow it out the closed side or tip it over and dump the water out. Next, making sure you have the closing cap on, stand the reed upright and wait a few minutes until it opens slightly on it's own. The trick here is to lightly coat the inside with moisture, so that the reed can just be coaxed to open. If the reed is too wet, it will open too much and the pitch will move around a lot when you play. Playing the duduk is already hard enough, do not do something that will make it even harder!



The Armenian duduk itself is a cylindrical tube made of apricot wood, and as you can see in the above photo, it has eight playable finger holes on one side of the instrument, with a single thumb hole on the back for the top hand (labeled #3 in the photo). There is a tenth hole (labeled as #11 in the photo) that is needed for tuning, and depending on the maker it can be located on the top or on the bottom of the instrument (Master Karlen, “MKS”, and Master Souren, “SAM”, put their holes on the bottom, while Master Ruben, “RR”, puts his on the top). While you hardly use this tenth hole, the benefit to having the hole on the bottom is that you will be able to play that note either by pulling the instrument to your stomach (with all of the holes closed) if you are standing, or by using your knee if you are sitting.

The Armenian duduk is a deceptively simple instrument. It's range is primarily a single octave, with a couple of notes above and below at either end. It is untempered and diatonic, and it is available in a range of keys (depending on the maker). What makes the instrument so difficult is that all of the chromatic intervals are made by half-holing each note, you do not use any “forked-tuning” when playing the duduk. To make this easier, however, the holes have been made relatively large compared to the overall size of the instrument. This allows for more “play” between the notes, and it contributes to the rich, full sound of the instrument. Keep in mind that this also means that you have to blow harder to get that sound, as well as work harder in order to keep the notes in tune...something that is very difficult in the beginning, but well worth it in the end!

<Created/20070429> <Modified/20071016> <Updated/20080325>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