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중광야 성경풀이] 종말에 관한 예호바(YHVH) 하나님의 의도 ㅡ 구언약의 '다시오심'의 '그 날' ㅡ [1-2] <욤>(יוֹם)

LET THE GREAT KHAN NATION BE 7000-ANER(G435/MEN=PEOPLE) UNDER THE AMAZING GRACE!! <참다운 예배자 풀이참조/자세히보기>

[예호바 하나님이 의도하신 <다시오심>의 기초용어 풀이]

①<욤>(יוֹם), ②<헤메라>(ημερα), ③<세메론>(
σημερον)

<요안계시록>에서의 예슈아 메시야의 <다시오심>의 <그 날> 혹은 <그 때>를 풀어주는 필수용어들이다!!

풀이/ 정재선 목회자


<제1부/자세히보기>

지난 5월 1일부터 착수한 필자의 마무리 성경번역 <요안계시록>은 <제5장>을 마무리 한 후로는 오늘 이 시간까지도 20여일이 지났는데도 더 이상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성경 전체를 통해서 내재해 있는 <318가지 예언> 가운데서 마지막으로 남아있는 단 한 가지 미성취된 예언은 <예슈아 크리스투의 다시오심> 입니다...필자는 <원어성경연구과정>(1994-1995)을 통해서 배워 깨달은 바, 18년이 지난 오늘에서야 공개하기에 이른 것입니다. 그만치 본 주제는 여간 심도있게 다루지 않고서는...엄청난 파장도 야기시킬 수도 있는 중대한 주제이기 때문입니다. 여기에는 그 어떠한 '신학론'은 전혀 포함되어 있지 아니하고...성경기록들 가운데서 관련되어 있는 구절들만 그대로 뽑아서 풀어나갈 것입니다.

한 마디로 요약한다면, 예슈아님이 제자들에게 전하신 <다시오심>은 두 갈래로 오심을 '비유'로써 전하셨습니다:

    ①'공개적으로 다시오심' ㅡ 대상 (그들: 여기 있는 자) ㅡ 다시오심의 '그 때와 그 시를 모르게' 오심

    ② '도적같이 다시 오심' ㅡ 대상 (너희들: 여기 없는 자) ㅡ 예슈아님과 함께 '신비적연합'으로 성취된 자녀(신부)에게만 알도록 오심



이상 두 갈래로 <다시오심> ㅡ <헤파루시아>을 풀어나가는데는 <신언약>에서는 <헤메라>와 <세메론> 이 두 용어들을 풀어야 합니다. 그런데 이 두 용어들은 한결같이 <구언약>의 <창세기 1:5>에서부터 기록된 용어 <욤>과 직결되어 있습니다.

[예호바 하나님이 의도하신 <다시오심>의 기초용어 풀이] ㅡ ① <욤>(יוֹם) [2]

예슈아님이 전하신 <비유>를 깨달을 수 있는 조건 ㅡ <마태오복음 13:31-36>

<구언약시대>에서는 무엇인가 장차 일어날 사건을 보았는데, 엘로힘 하나님이 그것을 감춰놓으셨기 때문에, '그 날'(욤)까지 기다려야 했던 것이다. '그 날'은 바로 예슈아님이 이 땅에 오심으로써 열려진 것이다. 단, '그 사건' 곧 예수님이 '그 나무에 달려 죽으셔야 하고, 사흘 안에 다시 죽은자들 속으로부터 밖으로 일으켜지시고, 하늘의 영광 속에 그 하늘 안으로 들리움을 받으사, 그 아버지의 오른쪽에 계시다가, 다시 이 땅 위에 마지막 심판주로 오심'을 비유로써 선포하셨다.

    13:31Another parable put he forth unto them, saying,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to a grain of mustard seed, which a man took, and sowed in his field:

    13:31그분(예슈아님)이 그들(그 무리들)을 향하여 또 하나의 비유를 언급하시기를, '그 하늘들(제자들)의 그 왕국은 어떤 한 남자가 나가서 그들의 밭 안에 심은 한 겨자씨와 같다.

    13:32Which indeed is the least of all seeds: but when it is grown, it is the greatest among herbs, and becometh a tree, so that the birds of the air come and lodge in the branches thereof.

    13:32그 겨자씨는 모든 씨앗들 중에서 가장 작지만, 그것이 자라나면, 그것은 모든 채소들 중에서 크고, 한 나무가 되니, 새들이 와서 그 가지들 안에 둥지들을 튼다.'고 하셨다.

    13:33Another parable spake he unto them;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unto leaven, which a woman took, and hid in three measures of meal, till the whole was leavened.

    13:33그분(예슈아님)이 그들(그 무리들)을 향하여 또 하나의 비유를 사용하시기를, '그 하늘들(제자들)의 그 왕국은 어떤 한 여자가 밀가루 세 사타(약6되/약4갤론) 속에 숨겼다, 전부가 부풀어진 누룩과 같다.'고 하셨다.

    13:34All these things spake Jesus unto the multitude in parables; and without a parable spake he not unto them:

    13:34예슈아님이 그 무리들을 향하여 이 모든 일들(말씀들)을 비유들로 드러내셨다. 그분은 그들을 향하여 비유가 아니면 아무 일도 말씀하지 않으셨다.

    13:35That it might be fulfilled which was spoken by the prophet, saying, I will open my mouth in parables; I will utter things which have been kept secret from the foundation of the world.

    13:35이것은 '내가 비유들로 나의 입을 열겠으며, 내가 그 세상의 그 혼돈이전부터 숨겨진 일들(말씀들)을 드러내겠다.'고 말한 그 선지자(이사야)를 통하여 미리 알려진 것이 이루어진 것이었다.

    13:36Then Jesus sent the multitude away, and went into the house: and his disciples came unto him, saying, Declare unto us the parable of the tares of the field. (Matthew 13:31-36, King James Version)

    13:36그 뒤에 예슈아님이 그 무리들을 돌려 보내셨고, 그 집 안으로 들어가셨다. 그분의 제자들이 그분을 향하여 이르렀고 말씀드리기를, '우리에게 그 독보리들과 그 밭에 관한 그 비유를 밝히 드러내주소서.'라고 하였다.


<구언약시대>에서는 광야 안에서 이스라엘 백성에게 다른 것은 허락되었는데(예/만나, 메추라기 등), 보는 눈, 듣는 귀, 깨닫는 마음은 허락되지 않았던 것이다. 이것이 바로 선지자 <이사야>를 통해서 전해진 비밀이었던 것이다!!.

그러다가 700년 후 예슈아님이 이 땅에 오심으로써 '이사야의 그 선포'를 열기 시작하신다. <신언약시대> 전기간 중에 3회에 걸쳐서 <예슈아님의 그 복음>이 단절될 '큰 위기'에 처하게 되었다. 1회는 예슈아님이 직접 선포하셨고, 2회는 제자 성도 요한에 의해 기록되었고, 3회는 사도 바울에 의해서 선포된 것이다. 다음 글에서 상술해 놓았으니, 필독하시기 바란다. <신언약 복음전도기에서 맞은 세 가지 큰 위기/자세히보기>.

<그 비유>를 깨달을 수 있는 조건은 다음과 같이 요약될 수 있다:

첫째, 듣는 귀를 가진 자라야 한다. 누구나 귀를 가지고 있다. <비유>를 들을 '영적 귀'가 없다는 말씀이다.


둘째, 하늘의 그 왕국의 비밀을 알도록 허락받은 자라야 한다. 동일한 조건과 환경에서 <비유>를 깨닫는 자가 있고, 깨닫지 못하는 자가 있다.


셋째, 자신의 마음이 하나님을 향하여 불같은 열의가 있는 자라야 한다. 힘쓰고 애쓰고 <비유>를 알고자 하는 소망에 불타야 한다.


넷째, 성경을 연구하고 상고하고 부지런히 살피는 자라야 한다. <페트로스전서 1:10-12> 참조.



다섯째, 예슈아님이 죽은자들 속으로부터 밖으로 '에크 네크론'(εκ νεκρον) 하신 사건이 있어야 <비유>를 깨닫는다. <자세히보기>.


여섯째, 선지자에게 <비유>를 깨닫게 하셨으므로, 선지자 자격을 갖춰야 깨닫는다. (종교적 선지자가 아님). <마태오복음 13:35> 참조.


일곱째, <비유>를 깨닫는 조건은 '제자들'이 되어야 하는데, 그 제자들 중에서도 허락된 '하나님의 자녀들'이어야 깨닫는다.  <마태오복음 13:10-13> 참조.


결국에는 <하나님의 그 왕국>(The Kingdom Of God)은 예슈아님의 <그 비유>를 풀지 못하면, 깨닫지 못한다!! 이는 예호바 하나님이신 예슈아님이 창세 이전에 숨겨 놓으셨다가, 구언약시대의 '이사야 때'에 와서, 성경기록들(구언약) 속에 숨겨진 <그 말씀들>인 <그 비유>를 보지도 못하게, 그리고 깨닫지 못하게 하셨다:

    6:9And he said, Go, and tell this people, Hear ye indeed, but understand not; and see ye indeed, but perceive not.

    "그리고 그분이 말씀하시기를, '가서, 이 백성에게 알리기를, '참으로 너희가 듣지만, 알아듣지 못하고, 참으로 너희가 보지만, 깨닫지 못한다.' 하라.

    6:10Make the heart of this people fat, and make their ears heavy, and shut their eyes; lest they see with their eyes, and hear with their ears, and understand with their heart, and convert, and be healed. (Isaiah 6:9-10, King James Version).

    이 백성의 마음을 무디게 하고, 그들의 귀들을 둔하게 하며, 그들의 눈들로 보지 못하고, 그들의 귀들로 듣지도 못하며, 그들의 마음으로 깨닫지 못하게 하며, 회심하지도 고침받지도 못하게 하라." 하셨다. (이사야 6:9-10, 킹제임스 화중광야역).


위 <이사야 6:10>의 말씀이 왜 인용되었는가? 이에 관하여는 앞글 <제1부>에서 모세가 증언한 <신명기 29:10-15>을 새로운 각도에서 히브리원어를 중심으로 번역해 놓았으니 참조하시기 부탁드린다. 특히 히브리원어 <욤>(Yowm)에 대한 기존의 번역 <오늘날/오늘>(This Day/Today)을 과감하게 벗어던져 버렸고, <이날이 이르도록>으로 번역할 수 있었던 용기는 <예호바가 창세 전에 숨겨놓으신 그 날>이었음을 깨닫게 된데서 비롯된 것이다.

그리고 <구언약시대>의 마지막 때에 이르러서는 선지자 <스카랴>를 통하여 지난 날들을 지적, 회상시키는 차원과, 앞으로 펼쳐질 <신언약시대>에서 반드시 성취되어질 '미래적 실재'(未來的實在)로서 <바로 그날이 이르면>(That Day)로 번역해야 '제대로' 성경기록말씀의 의미가 전달될 수 있을 것임을 깨닫게 된 것이다:

    14:5And ye shall flee to the valley of the mountains; for the valley of the mountains shall reach unto Azal: yea, ye shall flee, like as ye fled from before the earthquake in the days of Uzziah king of Judah: and the LORD my God shall come, and all the saints with thee.

    14:5그리고 너희는 그 산들의 그 골짜기로 도망하리니, 이는 그 산들의 그 골짜기가 아젤에까지 이를 것임이다. 실로, 너희가 도망할 진대, 유다의 그 왕 웃시야의 그 날들에 그 지진 앞에서 도망했던 것과 같을 것이다. 그리하여 예호바 나의 엘로힘이 오실 것이요, 모든 성도들이 그분과 함께 할 것이다.

    14:6And it shall come to pass in that day, that the light shall not be clear, nor dark:

    14:6그리고 바로 그 날이 이를 것인데, (그 때에는) 빛도, 추움도, 서리도 없을 것이다.

    14:7But it shall be one day which shall be known to the LORD, not day, nor night: but it shall come to pass, that at evening time it shall be light.

    14:7그러나 예호바가 스스로 아시는 그 유일한 날이 있으리니, (그날은) 낮도 아니요, 밤도 아니요, 다만 저녁이 오면 빛이 있을 날이 될 것이다.

    [미니풀이] 빛이 소멸되는 일식과 웃시야 왕의 시대처럼 엄청난 지진이 일어나는 오늘을 가리킨 것임.

    14:8And it shall be in that day, that living waters shall go out from Jerusalem; half of them toward the former sea, and half of them toward the hinder sea: in summer and in winter shall it be. (Zechariah 14:5-8, King James Version)

    14:8바로 그날이 이르면, 살아있는 물이 예루살라임으로부터 솟아나겠으니, 그 물의 절반은 동쪽 바다를 향하여, 또 절반은 서쪽 바다를 향하여 흐를 것이요, 여름과 겨울에도 계속 흐를 것이다. (스카랴 14:5-8, 엘로힘말씀 화중광야역).


<욤>(Yowm)은 예호바이신 예슈아님이 '창세 전에 감추어두셨다'가, 선민 <이스라엘>을 통하여 예호바 하나님의 '무한하신 평등적 주권의지'(블레마)로서 만민에게 베풀어주신 범우주적 은혜의 선물이었다!! 누구든지 성경기록들을 깨달으면 구원을 받고 '하나님의 그 왕국' 안에 입성토록 열어놓으신 '크로노스 시간 속에서의 구원의 파노라마'였다!! 단, 여기에는 모세가 전한 <신명기>(申命記)를 통해서 하나님이 가장 싫어하시는 <우상숭배>를 금할 것을 조건으로 통첩하셨다.

그러나 이스라엘 백성은 카나안 땅에 입성한 후로도, 다른 민족들과의 혼연(混緣)을 이루었고, 우상을 섬겼고, 하나님을 떠나 있었다. 인간이 타고난 배도의 기질의 물결이 넘치자, 예호바는 선지자 <이사야>를 통하여 '성경기록들을 보지도 못하게, 깨닫지도 못하게, 그리고 듣지도 못하게' 닫아 버리셨던 것이다. 그리고 선지자 <스카랴>를 통하여 닫아 버리신 <성경기록들이 열리는 그날>이 반드시 오리라고 선포하시면서 <구언약시대>를 접으신다.


[구언약시대의 '욤'의 의미]

모세(Moses)

이사야(Isaiah)

스카랴(Zechariah)

'이날이 이르도록'

깨닫지 못하도록 닫아버림

'그날이 이르면'

그리고 '400년의 침묵의 시대'(신구약 중간시대)가 흐른 후, <신언약시대>가 열린다. 예호바의 마지막 구원의 카드는 예호바가 손수 '살'(육)을 입으시고 이 땅에 오시어, 700년전에 선지자 <이사야>를 통해서 닫아버리신 그 성경기록들을 깨달을 수 있는 유일한 비결을 제자들에게 마지막으로 선포하신다. 그 비결은 바로 <마태오복음 13장>에서 선포하신 <그 비유>였던 것이다. <그 비유>를 통해서 <구언약시대>의 <욤>(יוֹם)이 <헤메라>(ημερα)와 <세메론>(σημερον) 두 용어로 나누어 진다. 이 두 용어를 깨달음은 마지막 때에 성경신자들(성도들)의 예슈아 크리스투와의 만남을 대망하는 마지막 소원임을 고백하는 바이다.

[신언약시대의 '욤'의 의미 ㅡ '헤메라/세메론']

헤메라(ημερα)

세메론(σημερον)

'예슈아님이 나신 때' '어린아이의 때' '노아의 때'
'신랑이 오시는 때'

'예슈아 크리스투와 신비적연합을 이루는그날'

이제 다음 글에서는 <헤메라>(ημερα)와 <세메론>(σημερον) 두 용어를 풀어나갈 것이요, 이 주제어들을 풀고 난 후에, 그 동안 중단하였던 <요안계시록 6장>부터 필자의 마무리 성경번역은 지속될 것이다!! 샬롬!! (2012.9.1/밤)

 

<Created.20120830> <Updated/20120901>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