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초등)학교 6학년 전원이 늦가을에 마지막으로 함께 관람한 독일영화!!

'들장미'

지금도 빈소년합창단원들의 세라복이 넘실거린다...

어린날 내가 처음 본 유럽의 왕궁은 환상이었다...

호서극장 2층에 올라가 맨 앞줄에서 보았던 추억의 영화 '들장미'...

한 소년의 어린 날!! 소년들 해맑음 집중한 그 눈빛!! 샛별보다 반짝여 신비로움에 숨죽이고 들어본 아름다운 하모니!! 그들은 천사였다. 어릴적 만난 경이로움!! 그무엇과도 비할수 없던 들장미 영화보던 날...저 맑은 햇빛은 온누리 비치네...어둡던 우리를 비추었다...들장미...웬아이가 보았네.. 지금도 향기롭다!! 생의 캄캄한 밤에도 별되어 빛나고, 먹구름 있어도 방긋이 웃을 수 있었던 한 소년의 미래는 너른 세계에로 꿈의 나래를 펼치고 있었다...1960년... (2006.11.12/깊은 밤/ 뎀보)


1차 대전 전란 중에 주인공 소년 토니 (미하엘 안데라는 배우로 기억)는 가족들을 잃고 거리를 방황하다가 마음씨 착한 대장간 할아버지를 만나, 안고있던 강아지까지 새 가족이 되어 대장간일을 도우며 함께 지낸다. 쓸쓸한 노후를 지내던 할아버지와 토니는 금시에 친해지고, 강아지도 가난한 그들 가족에 얹혀 사는데...노래를 좋아하는 토니는,  화로에서 금방 나와  벌겋게 달은 쇠붙이를 두들기면서도 "저맑은 햇빛이..." 요한대공을 부르며 가족들에 대한 애타는 그리움을 노래로 달랜다.

노래에 별로 아는게 없는 할아버지이지만 토니의 애틋한 눈망울과 천사와 같은 맑은 노래를 들으며, '이게 아닌데, 대장간에서 아이의 소질을 묻히게 해선 않되겠다'는 다짐을 하고 백방으로 길을 찾던 중 비엔나 소년합창단에서 단원모집이 있다는 소식을 듣고 토니와 상의를 하게된다.

서로는 헤어지기에 너무 깊은 정이 들어 잠을 설치며 서로가 괴로워 하면서 일단 할아버지의 의견에 따르기로 하여 오디션을 받으러, 고물에 가까운 할아버지의 오토바이에 강아지까지 셋이서 타고 비엔나까지 털털거리며 간다.

수백년의 전통으로 변성기가 되면 쫒겨나가는 보이스 쏘프라노 비엔나 합창단의 교정은 조금전 단원들이 중간수업을 마치고 복도에 우르르 몰려 나오는데 시골뜨기 할아버지를 따라오는 토니의 남루한 차림을 보고 끼득거리며 수근댄다.

그리고 곧 바로 선생님의 안내로 음악실에 들어가 오디션을 받게 되는데 선생님이 눈을 흘기며, 학생들을 멀리 나가라고 하지만 복도의 창에 우르르 서서 구경을 한다.

    '자유곡은 뭘 준비했지?'

피아노에 앉으며 묻는 선생님에게,

    '베버의 들장미'...

반주가 흐르고 그의 놀라운 노래에 반하여 아이들은 어느새 모두 들어와 있다.

    '샤인 크나바인 레스라인 스텔 레스라인 아웁델 하이델...''

    '어린이는 보았네 들에 핀 장미화 갓 피어난 어여쁜...'

하이네 시에, 베버가 곡을 붙인 (슈벨트곡도 여러분이 아시는) '들장미'...

<2 절> 부문에서 가사를 헤매자 감동한 학생 (예비단원)들이 합창으로 거들며 교실안은 벼란간 감동의 도가니에 모두들 몰입한다.

나 어린시절 이노래 꿈꾸며 듣던 때

빈소년합창단이었네. 그들의 세라복 하얀옷 나도 입었네. 합창단 엄격한 규율 그 속에서 목소리 다듬는 때 나도 입술 모았네. 가장 동글게...너무나 고운소리에 어느새 나도 긴장하고 함께 따라 노래했네. 고개를 든 시선...천사의 목소리...누구 가슴 뛰지 않으랴. 아직 영롱히 살아 숨어있는 하얀빛 찬란한 햇살은...어린날꽃밭처럼 가슴속에서 찬란히 물결쳐빛나고 있네. (http://cafe.daum.net/sukyung43)

Heidenröslein (들장미 독일어 가사)
Johann Wolfgang von Goethe

 

Heather Rose (들장미 영어 가사)
Johann Wolfgang von Goethe

<들장미-빈소년합창단>

 

<들장미-아름다운 하모니카연주>

Sah ein Knab' ein Röslein stehn,
Röslein auf der Heiden,
War so jung und morgenschön,
Lief er schnell es nah zu sehn,
Sah's mit vielen Freuden.
Röslein, Röslein, Röslein rot,
Röslein auf der Heiden.

Knabe sprach: "Ich breche dich,
Röslein auf der Heiden."
Röslein sprach: "Ich steche dich,
Daß du ewig denkst an mich,
Und ich will's nicht leiden."
Röslein, Röslein, Röslein rot,
Röslein auf der Heiden.

Und der wilde Knabe brach
Röslein auf der Heiden;
Röslein wehrte sich und stach,
Half ihm doch kein Weh und Ach,
Mußt' es eben leiden.
Röslein, Röslein, Röslein rot,
Röslein auf der Heiden.

 

A boy saw a rose,
A rose on the heather,
So young and beautiful as the morning,
He ran quickly to see it more closely
And looked at it with great pleasure.
Rose, rose, red rose,
Rose on the heather.

The boy said "I'm going to pick you,
Rose on the heather."
The rose said: "I'll prick you,
So that you'll always remember me,
And I will not let you."
Rose, rose, red rose,
Rose on the heather.

And the wild boy picked
The rose on the heather;
The rose fought back and pricked him,
Her complaints did her no good,
She had to let it happen.
Rose, rose, red rose,
Rose on the heather.

 
 

<Ceated/20061012> <Modified/20061012> <Updated/20160526>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