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뎀보의 세월따라 노래따라] 지금 그 사람 몸은 가고 없지만, 그가 남긴 그 노랫말 곡조는 우리 가슴 속에 영원히 남아 있다!!
 

전오승(全吾承, 1923.3.16-2016.7.3)은 대한민국의 작곡가이다. 본명은 전봉수(全鳳壽). 평안남도 진남포에서 부친 전상연(全常淵)씨와 모친 장중차(張中次)씨 사이의 5남4녀 중 맏이로 태어났다. 1939년 진남포 실천상업학교를 졸업한 뒤 홀로 월남해 서울 마포에 정착하였다. 서대문에 있던 작곡가 조두남의 자택을 드나들며 화성악을 배웠다. 정동방송국(HLKA) 경음악단 전속 기타리스트로 활동하였다. 중앙방송국에서 콘트라베이스 연주자 겸 작곡가로 활동하였다.

딸 전영선(全煐璇)은 1950년대 영화계에서 '아역'의 대명사로 불릴 정도로 인기가 높았던 것으로 기억난다. 그리고 그의 여동생 나애심(전봉선)이 부른 '밤의 탱고', '과거를 묻지 마세요' 등 가요를 작곡하였다. '이별의 인천항', '방랑시인 김삿갓', '백마야 우지마라' 등도 작곡하였다. 명국환, 박경원에게도 곡을 주어, 당대에 큰 힛트를 쳤던 것으로 기억난다. 이때가 필자의 초등학교(국민학교) 3학년 시절로 기억난다. 특히 아버님과 어머님이 '인조직조공장'을 운영하셨기에, 직조짜는 누나들이 즐겨 불렀던 노래들이었다. 1978년 '전우가 남긴 한 마디'를 마지막으로 활동을 정리하고, 1980년대 초 큰딸이 거주하는 미국 L.A로 건너갔다. 그리고 2016년 7월 3일, 미국에서 우리 곁을 영원히 떠나갔다.



◆[BGM] 곡목/효녀심청ㆍ삼일로ㆍ백마야 울지마라ㆍ꿈에 본 대동강 ㅡ 작곡/전오승 ㅡ 연주/전오승 가요 경음악단 (음원/뮤즈님제공)


[관련자료] '가는 봄 오는 봄'(1958) ㅡ '전오승' 씨 딸 '전영선' 출연 <자세히보기>.
 
<Created/20160709> <Updated/20160709>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