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신자의 의무 ㅡ '그 성경기록들을 상고(祥考)하라'(요한복음 5:39)] 찬송가 '나같은 죄인 살리신' 가사의 주인공이신  존 뉴톤(John Newton)과 '회심'의 아이콘이신 존 웨슬리(John Wesley) 두 목회자님과 함께 18세기 영국이 낳은 복음의 3대 거성이신 조지 화잇필드(George Whitefield) 목회자님의 설교를, 본 자료에 들어가시기 전에 꼬옥 한번 읽어보시도록 권해드립니다. [복음선교문서 컬렉션4] 성경기록들의 파헤침의 의무 <자세히보기>.

이미 알려드린 바 같이, 성경 속에 감추어진 '십일조'의 진리를 펼칩니다. 우선 10년만에 이 자료를 공개하게 된데 대해 예호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그 어려웠던 역경을 거쳐 갖은 '공격'을 이겨낸 것이 오늘 이렇게 하나님 앞에 드러냄과 모든 영광을 그분에게 돌려드립니다. 성경은 <창세기1:1>로부터 <요한계시록 22:21> 끝까지 예슈아님을 시작으로 해서 예슈아님으로 끝을 맺습니다.그 중에 감추어져서 드러나진 않은 주제어 중 하나가 바로 '십일조'입니다. 이미 앞에 올려 놓은 <제1부>에서는 [아브라함의 십일조 속에 숨겨진 비밀]를 풀어드렸습니다. 이제부터 <제2부>에서는 [성경에서 십일조의 계획 및 출발] 주제하에 세 차례에 걸쳐서 다루게 될 것입니다. 10년전에 풀어 놓은 주제를 이제서야 올려드리지만, 그 감회는 사뭇 홀가분함을 느낍니다.
오늘날 이 마지막 때인 <복음선교시대>에서는 <엔크리스투> 곧 <진리 안에서 하나됨 곧 호모로게스=예슈아化>된 '너희들'(제자들)인 '성경신자들'이 <참십일조>인 줄 믿습니다!! 아무쪼록 <가정예배시간>에 많은 활용을 부탁드립니다. 샬롬. (2012.6.2/오후)


2. 성경에서 십일조의 계획 및 출발

[본문 ㅡ 창세기 제6장 1-3절]

6:1그리고 아담 그 사람이 그 대지의 얼굴 위에 많아지고, 자기들을 위하여 딸들이 낳기 시작하게 되니,

6:2그 하나님의 아들들이 아담 그 사람의 딸들, 곧 그들이 선함을 보고는, 그 아들들이 택한 모두를 자기들을 위하여 아내들로 취하였다.

6:3그리고 주님이 말씀하시되, '내 영이 영원을 향하여 아담 그 사람 안에 남아있지 않으리니, 이는 그도 역시 살임이라. 그러나 그의 날들은 일백이십 년이 될 것이다.' 하셨다.


성경적으로 십일조를 언급하면, 최초로 아브라함이 멜키세덱에게 드린 사건(창세기 14:20)을 다룬다. 그러나 성도 바울은 이 멜카세덱'에 관해서 설명하기가 어렵다고 호소와 경고를 하신다. (히브리서 6:11). 이 경고의 말씀을 깊이 새겨두고 <창세기>를 번역하는 중에, 필자는 <창세기 6:3>에 이르러 <십일조 의미>가 담겨져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그의 날들은 일백이십 년이 될 것이다.'

[미니풀이] '이십'(twenty)=히브리어 기수 '에스림'(eesrim=H6242) 으로 기수 '열, 십'(에세르=eser=H6235)이 그 어근이다. 그리고 '에세르'는 '아사르'(asar=H6237) 에서 파생되었다. 성경수론에서 '일=1, 십=10, 백=100, 천=1000)은 엘로힘 하나님 만이 사용하시는 숫자표식이다. 그리고 숫자 '이십'은 '십일조를 드리다'(창세기 28:22, 신명기 14:22, 느헤미야 10:38)를 그 어근으로 하고 있다. 그러므로 이후 '그 아담'의 후손들은 <예호바 하나님에게 십일조를 드리다>와 직결됨을 그 예표로 보여주는 것이다. 즉 '모든 날들' 동안에 '그 아담'의 후손들은 예호바에게 십일조를 드려야 한다는 것이다. 숙명적인 '창조물'의 운명인 것이다. 성경수론에서 '일백이십년'(120년)은 <120=12x10>으로서 예호바께서만이 관리하시는 숫자로서, 이미 <구언약>에서의 <12지파>와 <신언약>에서의 <12제자>라고 하는 기초어인 숫자 <12>가 예표되어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구언약>은 예호바의 선민 '이스라엘민족'을 <12지파>로 구분하여서 다룬 일종의 역사서로서의 <십일조의 그림자>를 다룬 것이다. (히브리서 10:1). 자세한 것은 <창세기 28:22>에 가서 자세하게 언급될 것이다 (창세기 7:20; 8:4 비교).

하늘의 창들과 십일조(창세기 6-8장)

본장에서는 다음의 세 가지 주제를 다룰 것이다:

    1. 하늘의 창들은 십일조와 직결
    2. 십일조의 근거
    3. 노아의 방주와 십일조



1. '하늘의 창들'은 십일조와 직결

    '노아의 생명의 날이 육백 년째 되던 해, 이 월, 그 달 십칠(십일조) 일, 바로 그 날에 큰 깊음의 모든 샘들이 터졌고, 하늘의 창들이 열렸다.' (창세기 7:11)

    '깊음의 샘들과 하늘의 창들도 닫혔고, 하늘로부터 그 큰 소나기도 그쳤다.' (창세기 8:2)


지금까지는 <방주의 창들>을 세 가지, 즉 '창=본체 광채로서의 빛'(초하르), '방주문=입구'(페타흐), 그리고 '창문=비상구로서의 구멍창'(할론)에 관하여 살펴보았다. 한 마디로, 노아의 방주 그 자체에 관한 것이었다. 그러나 이제부터는 노아의 방주 밖에서 일어난 사건들을 살펴보기로 한다. 하나님이 명하신 대로 노아가 모두 준행 한 후에, 큰 소나기인 홍수가 발생한 사건이다. 이 홍수는 하나님이 '그 시작 안에 창조하셨던 그 윗물들과 아랫물들이 동시에 열린 것이었다.'(창세기 1장 참조). 그 땅 안에서 가장 높은 곳이 산들이다. 그 산들의 머리들을 덮을 만큼 그 위로 십오 큐빗(약7.85미터)의 물들이 내렸으니, 그 물들의 양이야 말로 헤아릴 수 없었던 것이다(창7:20).

이 '하늘의 창들'은 '윗물들'이요, '깊음의 샘들'은 '아랫물들'이다. 여기서는 전자인 '하늘의 창들'에만 국한시켜서 언급하고자 한다. 주제의 제기는 바로 이 하늘의 창들이 노아의 생명의 날이 600년이 되던 해, 2월 17일에 열렸다는 사실이다 (창세기 7:11). 자, 과연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노아의 생명의 날이 육(여섯부분)백 년째 되던 해, 이(반복, 바꿈) 월, 그 달 십(십일조하다) 칠(언약) 일, 바로 그 날에 큰 깊음(혼란,괴로움)의 모든 샘들(얼굴들, 눈들)이 터졌고, 하늘의 창들(그물,매복,비둘기 집)이 열렸다.'(창세기 7:11).

이것을 '하나님의 구속사적 의미'(The Redemptive Plan)에서 살펴보면, '하늘의 창들이 열림'은 <노아의 생명의 날 600년 2월 17일>이었고(창세기 7:11), '새로운 출발'이 시작된 것은 <노아의 생명의 날 601년 2월 27일>이었다 (365일=유대력1년 11일=양력1년: 창세기 8:14 '그 달 이십칠 일' 풀이 참조).

600ㆍ2ㆍ17 ↔ 601ㆍ2ㆍ27=365일


여기서 예호바 하나님은 <십일조>에 관한 계획을 드러내고 계신다. 이것이 <노아 홍수사건>의 기본 상황인 것이다. 이에 대한 성경적인 근거는 <창세기 6:3>에서 찾을 수 있다:

    '그리고 주님이 말씀하시되, '내 영이 영원을 향하여 아담 그 사람 안에 남아있지 않으리니, 이는 그도 역시 살이라. 그러나 그의 날들은 일백이십 년이 될 것이다.' 하셨다.'


저 악명이 높았던 영국의 여왕 '블러디 메리'(Bloody Mary) 곧 '피비린내나는 메리'의 핍박으로 인하여 암스텔담으로 도피한 청교도 '에인워즈'(가명)는 1616년에 일백이십 년(120년)을 이렇게 풀고 있다:

    (1) 노아가 구원의 복음을 선포하고 구원의 방주 만드는 시간을 충분히 길게 가짐으로써, '아담 그 사람'(사람들)이 회개하느냐 아니면 죽느냐 하는 충분한 공간을 갖도록 함.

    (2) 사도 베드로를 통해서 홍수 심판 이전에 '하나님의 오래 참으심'이 밝혀짐(베드로전서 3:19-20. 베드로후서 2:5).

    (3) 노아의 복음선포 목적과 요약='그들로(아담 그 사람) '살'(육) 안에서는 사람들을 따라 심판을 받되, '영' 안에서는 하나님을 따라 살게 하려 함이니'(that they might be judged according to men in the flesh, but live according to God in the spirit)(베드로전서 4:6), 회개하고 크리스투께로 돌아오는 자들은 '몸은 죄로 인하여 죽으나, 그 영은 의로 인하여 살기 때문이다'(the body might be dead because of syn; but the spirit be life because of righteousness) (로마서 8:10).

    (4)칼대아어 해석=그들로(아담 그 사람) 회개할 수 있는 충분한 기간.



위 자료의 전거(典據)는 예전에 <화중광야>를 훼방하였던 일부 공격꾼을 예상하여서 생략하니 양지하시기 바란다. 아예 기존 교파에서는 오히려 격려를 주시는데 반하여, 예수회의 꼭두각시 '스코필드'의 가짜 예언 '세대주의'(Dispensationalism) 혹은 'KJV유일론'(KJV Onlyism)에 빠져 있는 쪽에서 유난히 공격이 심하였다. 그 이유야 뻔하지 않는가!! 훗날에 본 자료를 복음선교용 책자로 발행할 때가 되면 그 때에 상술할 것이다!!

위와 같이 살펴보았다. 그 외에 모세는 <120년>을 살았다(신명기 34:5-7). 그는 광야 땅 안에서 예호바의 분부대로 법궤를 만들었고, 그 땅 안에서 '40년 동안 물이 없어 목말랐고, 전갈에 쏘이고, 뱀에게 물리면서 그 여정을 마쳤으니, 이는 곧 시련을 통한 하나님의 시험을 마칠 때, 하나님으로부터 복을 받는 초석이 되었던 것이다 (신명기 8:1-20). 오순절날 <마가의 다락방> 안에서는 <120명>이 모여서 성령님의 오심을 간구하였다 (사도행적 1:15). 이렇게 영적으로 갈급한 성도들에게 '위로부터 임하시는 그 능력'(프뉴마 하기온=πνευμα αγιον)이 쏟아졌던 것이다 (사도행적 2:4).

다음 주제는 <2. 십일조의 근거> 입니다.

 
<Created/20020411> <Updated/20120602><20120603>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