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신자의 의무 ㅡ '그 성경기록들을 상고(祥考)하라'(요한복음 5:39)] 찬송가 '나같은 죄인 살리신' 가사의 주인공이신  존 뉴톤(John Newton)과 '회심'의 아이콘이신 존 웨슬리(John Wesley) 두 목회자님과 함께 18세기 영국이 낳은 복음의 3대 거성이신 조지 화잇필드(George Whitefield) 목회자님의 설교를, 본 자료에 들어가시기 전에 꼬옥 한번 읽어보시도록 권해드립니다. [복음선교문서 컬렉션4] 성경기록들의 파헤침의 의무 <자세히보기>.

이미 알려드린 바 같이, 성경 속에 감추어진 '십일조'의 진리를 펼칩니다. 우선 10년만에 이 자료를 공개하게 된데 대해 예호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그 어려웠던 역경을 거쳐 갖은 '공격'을 이겨낸 것이 오늘 이렇게 하나님 앞에 드러냄과 모든 영광을 그분에게 돌려드립니다. 성경은 <창세기1:1>로부터 <요한계시록 22:21> 끝까지 예슈아님을 시작으로 해서 예슈아님으로 끝을 맺습니다.그 중에 감추어져서 드러나진 않은 주제어 중 하나가 바로 '십일조'입니다. 이미 앞에 올려 놓은 <제1부>에서는 [아브라함의 십일조 속에 숨겨진 비밀]를 풀어드렸습니다. 이제부터 <제2부>에서는 [성경에서 십일조의 계획 및 출발] 주제하에 세 차례에 걸쳐서 다루게 될 것입니다. 10년전에 풀어 놓은 주제를 이제서야 올려드리지만, 그 감회는 사뭇 홀가분함을 느낍니다.
오늘날 이 마지막 때인 <복음선교시대>에서는 <엔크리스투> 곧 <진리 안에서 하나됨 곧 호모로게스=예슈아化>된 '너희들'(제자들)인 '성경신자들'이 <참십일조>인 줄 믿습니다!! 아무쪼록 <가정예배시간>에 많은 활용을 부탁드립니다. 샬롬. (2012.6.2/오후)


2. 성경에서 십일조의 계획 및 출발

[본문 ㅡ 창세기 제6장 1-3절]

6:1그리고 아담 그 사람이 그 대지의 얼굴 위에 많아지고, 자기들을 위하여 딸들이 낳기 시작하게 되니,

6:2그 하나님의 아들들이 아담 그 사람의 딸들, 곧 그들이 선함을 보고는, 그 아들들이 택한 모두를 자기들을 위하여 아내들로 취하였다.

6:3그리고 주님이 말씀하시되, '내 영이 영원을 향하여 아담 그 사람 안에 남아있지 않으리니, 이는 그도 역시 살임이라. 그러나 그의 날들은 일백이십 년이 될 것이다.' 하셨다.


성경적으로 십일조를 언급하면, 최초로 아브라함이 멜키세덱에게 드린 사건(창세기 14:20)을 다룬다. 그러나 성도 바울은 이 멜카세덱'에 관해서 설명하기가 어렵다고 호소와 경고를 하신다. (히브리서 6:11). 이 경고의 말씀을 깊이 새겨도고 <창세기>를 번역하는 중에, 필자는 <창세기 6:3>에 이르러 <십일조 의미>가 담겨져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그의 날들은 일백이십 년이 될 것이다.'

[미니풀이] '이십'(twenty)=히브리어 기수 '에스림'(eesrim=H6242) 으로 기수 '열, 십'(에세르=eser=H6235)이 그 어근이다. 그리고 '에세르'는 '아사르'(asar=H6237) 에서 파생되었다. 성경수론에서 '일=1, 십=10, 백=100, 천=1000)은 엘로힘 하나님 만이 사용하시는 숫자표식이다. 그리고 숫자 '이십'은 '십일조를 드리다'(창세기 28:22, 신명기 14:22, 느헤미야 10:38)를 그 어근으로  하고 있다. 그러므로 이후 '그 아담'의 후손들은 <예호바 하나님에게 십일조를 드리다>와 직결됨을 그 예표로 보여주는 것이다. 즉 '모든 날들' 동안에 '그 아담'의 후손들은 예호바에게 십일조를 드려야 한다는 것이다. 숙명적인 '창조물'의 운명인 것이다. 성경수론에서 '일백이십년'(120년)은 <120=12x10>으로서 예호바께서만이 관리하시는 숫자로서, 이미 <구언약>에서의 <12지파>와 <신언약>에서의 <12제자>라고 하는 기초어인 숫자 <12>가 예표되어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구언약>은 예호바의 선민 '이스라엘민족'을 <12지파>로 구분하여서 다룬 일종의 역사서로서의 <십일조의 그림자>를 다룬 것이다. (히브리서 10:1). 자세한 것은 <창세기 28:22>에 가서 자세하게 언급될 것이다 (창세기 7:20; 8:4 비교).

하늘의 창들과 십일조(창세기 6-8장)

본장에서는 다음의 세 가지 주제를 다룰 것이다:


2. 십일조의 근거


과연 계속되는 방주 사건 속에 '십일조'와 연관된 사건들이 일어나는가? 자, <창세기6장-8장>을 함께 보도록 하자. 그 중에서 '십일조'와 관련되어 있는 사건만을 골라 보기로 한다:

    그리고 주님이 말씀하시되, '내 영이 영원을 향하여 아담 그 사람 안에 남아있지 않으리니, 이는 그도 역시 살이라. 그러나 그의 날들은 일백 이십(십일조들을 하다) 년이 될 것이다.' 하셨다. (창세기 6:3)


'아담 그 사람'(인류=ανθρωποζ=anthropos)이 죄를 지음으로 인하여 그의 생명의 날들이 930년에서(창5:5) 810년이 감해지고, 120년으로 줄어들었다는 말씀이다. 곧 주전 (BC) 3194년의 사건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이 120년'20'속에 바로 '십일조를 드리다'와 연관되어 있는 것이다. 언뜻 받아들이기에 거부감이 생길 것이다. 그러나 이것이 바로 하나님이 '크로노스'(Χρονοζ) 시간 안에서 역사하시는 그분의 <계시의존적 구속사>(啓示依存的 救贖事)인 것이다. 하나님의 신비인 것이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이 '120년' 기간에 '완전한 십일조'를 드림으로써, '아담 그 사람'이 이 땅 안에서의 사명(생명)을 다 이루게 된다는 예표로 볼 수 있는 것이다.

    ○노아의 생명의 날이 육(여섯부분)백 년째 되던 해, 이(반복, 바꿈)월, 그 달 십(십일조하다) 칠(언약)일, 바로 그 날에 큰 깊음(혼란,괴로움)의 모든 샘들(얼굴들, 눈들)이 터졌고, 하늘의 창들(그물,매복,비둘기 집)이 열렸다. (창세기 7:11)

    그 물들이 위로(반역,죄,약탈) 십(십일조하다) 오(살찜)큐빗 강하여졌고, 그리고 그 산들이 덮였다. (창세기 7:20)


<창세기 7:11>에 노아의 생명의 날 '600년 2월 17'일에 '모든 샘들(얼굴들, 눈들)이 터졌고, 하늘의 창들(그물,매복,비둘기 집)이 열렸다.' 왜 그랬을까? 심판자이신 엘로힘 창조자께선 어떤 의도를 세워 놓으셨는가? 우리가 한번은 가져 볼 질문이 아닐 수 없다.


 

이것은 창조자께서 '아담 그 사람'을 대변되는 노아를 택하신 그 신비를 밝힐 수 있는 근거이다:


(1) '육백 년'='육'(6)은 '아담 그 사람'의 여섯부분으로, '머리, 팔과 가슴, 배, 허벅지, 다리, 발'(느브갓네살이 꿈꾼 신상
(위 왼쪽이미지 참조)이며, 땅에 속한다. 이것은 광야 안에서의 모세의 성막과 예루살렘 안에서의 솔로몬의 성전으로 이어지는 예표이며, 결국에 가서는 '크리스투를 통해서 얻어진 십일조인 그 대상이 완전한 성전인 것이다. (코린도전서 3:17):

    '만일 하나님의 그 성전을 훼손하면, 하나님이 그를 멸하시리니, 이는 하나님의 그 성전은 거룩하며, 너희가 곧 그 성전이기 때문이다.'


(2) '이 월'='이'(2)는 '다시 바꿈'을 의미함이니, 창조자께서 그 분의 '기존의 창조'(옛것)를 버리시고, '새 창조'로 바꾸신다는 예표이다. 이것은 <코린도후서 5:17>에서 성취되었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크리스투 안에 있으면, 새로운 한 창조가 되는도다. 옛 것들은 사라졌고, 보라, 모든 것들이 새롭게 되었도다.'


(3) '십칠 일'='십'(10)은 '십일조를 드리다'이며, '칠'(7)은 '언약'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창조자께서 노아 이후로 '십일조를 받으시겠다는 언약을 보이시고' 심판의 홍수를 시작하신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다. 이것은 야콥이 서원한 십일조로 연결되기 때문에(창세기 28장), 베일 속에 숨겨져 있어 다만 '십일조'를 물질로만 바라보는 '율법적 십일조'에 빠져서 '참십일조'를 깨닫지 못하는 어리석음을 <히브리서 기록자>는 경고한다 (히브리서 5:11):

    '멜키세덱애 관해서는 우리가 할 말이 많아도 너희가 듣는 것이 둔하므로 설명하기 어렵도다.'


물론 여기서 '십일조'는 예슈아 크리스투를 통해서 '다시 바꿔진 새 창조'임을 의미함은 자명한 것이다:

    '그 물들이 위로(반역,죄,약탈) 십(십일조하다) 오(살찜) 큐빗 강하여졌고, 그리고 그 산들이 덮였다.' (창세기 7:20)

 

<창세기 7:20>에 물들이 '십오 큐빗'이나 더 내려서 온 산들을 덮었다고 하였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겠는가? 땅 안에서 가장 높은 곳이 <산정상>이다. 이 정상이 물들로 덮이지 않는 한 방주가 머물 수 없는 것이다. 방주는 3층으로 만들어졌다. (창세기 6:16):

    '너는 그 방주에다 한 창을 만들지니, 너는 위로부터(반역, 약탈,죄) 한 큐빗 자리에 그 창을 완성할지라, 그리고 그 방주의 문은 그것의 옆(도피,대적) 안에 둘지라. 즉 아래(최하=가라앉음)층, 이(반복,변함)층, 그리고 삼(삼요소)층을 너는 만들지라.'


'아래 층'은 가장 밑에 있는 것으로 '가라 앉도록' 되어 있었다. 부력을 유지하기 위함이라 표현해도 좋을 것이다. 그렇다면 얼마나 가라 앉아야 하는가? 방주의 높이가 '30큐빗'(약15.7미터)이므로, 그것의 1/3인 '10큐빗'인 약5.2미터 정도는 물들 속으로 가라 앉도록 되어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10큐빗' 이상인 '15큐빗'이 더 강하여짐으로서, 방주는 모든 산들보다 더 높이 들어올려 질 수 있었다. <욥>이 이것을 입증한다:

    '그분이 물들을 거두시니, 물들이 마르고, 그리고 그 분이 물들을 보내시어, 땅을 뒤집는도다.' (욥기 12:15).


역사 지리학자들의 보고에 의하면, 아틀라스(Atlas), 올림푸스(Olympus), 코카서스(Caucasus), 아토스(Athos) 같은 산들은 그 정상들이 구름들과 바람들 보다 더 높다고 한다. 그러니 이 홍수 심판은 놀라운 것이다. 따라서 아라랏의 산들도 심히 높은지라, 그 땅의 얼굴이 드러내기 전까지 오랜 동안 그 산들 위에 머물러 있도록 하기 위함이니, 이 얼마나 놀라운 일이 아니겠는가!! (에인워즈 참조).


(1) '십오 큐빗'='십'(10)은 '십일조를 드리다'이며, '오'(5)는 '기름, 살찐 것'을 의미함이니, 곧 성막 제사에서 예호바께 드려질 '희생제물'인 것이다(출29:19,22,25. 레1:8,9. 민18:17). 여기서 복음의 은혜가 숨겨져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 산 안에서 만군의 주님이 모든 백성들에게 살찐 것들의 한 잔치와, 오래 저장된 포도주들의 한 잔치, 곧 영양이 가득한 살찐 것들과 오래 정제되어 저장된 포도주들의 잔치를 마련하시리라.' (이사야 25:6).


하나님의 백성들이 이 세상 안에서 환난과 핍박과 멸시를 받으나, 최후에는 승리를 얻어 하나님의 그 왕국을 소유하게 된다. 그때에는 하늘의 잔치에 참여할 수 있으며, 휘장이 거두어져 비밀한 일이 없고, 슬픔과 눈물이 없어질 뿐만 아니라, 죽음이 정복된다는 말이다('톰슨성경', 기독교지혜사, 1987, p.993).

    '오호, 목마른 자여, 너희는 물들로 나아오라. 돈 없는 자도 오라. 너희는 와서 사 먹으라. 실로, 와서 돈 없이, 값 없이 포도주와 젖을 사라. 어찌하여 너희는 양식이 아닌 것을 위하여 돈을 소비하느냐? 그리고 만족하지 못하는 것을 위하여 수고를 하느냐? 내 말을 자세히 귀담아 듣고, 좋은 것을 먹으라. 그리하여 너희 혼이 기름짐 안에서 스스로 기뻐하게 하라.' (이사야 55:1-2).


'네가 하나님의 선물을 돈으로 살 줄로 생각해 왔으니, 네 돈과 네가 함께 멸할지라.'(행8:20). 이 말씀은 마법사 시몬 마구스(Simon Magus)에게 사도 베드로가 경고한 것이다. 크리스투의 구원은 사람의 수고와 공로로 얻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영적 은혜에 의하여 값없이 받는 것이다. (로마서 3:23 이하; 에페소서 2:8 참조). ('톰슨성경', 기독교지혜사, 1987, p.1034-1035).

    '그 물들이 위로(반역,죄,약탈) 십(십일조하다) 오(살찜) 큐빗 강하여졌고, 그리고 그 산들이 덮였다.' (창세기 7:20)


'그 물들이 위로 솟은 것이다.' 곧 반역으로 인한 교만을 덮어버린 것이다. 여기서 물질만능주의인 맘몬이즘(Mammonism)이 예표되어 있다. <신언약>에 와서 바로 이 마법사 '시몬'(본명=시몬 마구스/Simon Magus)이 그 본보기인 것이다. 그는 페트로스(베드로)에게 경고를 받고는, 회개하기는커녕, 더욱 교만하여져서 로마로 건너갔다. 그는 로마 안에서 그의 명예를 기념하는 한 상이 세워질 만큼 한 신으로 추앙을 받았다. 이것이 로마와 '가짜' 유태인들과의 밀접한 관계의 시초였다. 소위 시몬 마구스가 바빌론과 그리스의 신앙 이교에다 크리스투교를 혼합하였으니, 이것이 바로 하나의 우주적이며, 보편적이라고 하는 '카톨릭 종교'이다. [정재선의 성경칼럼 ㅡ 하나님의 이스라엘(The Israel of God) 참조] (별도로 올릴 것임).

따라서 1948년에 독립을 선언하여 오늘에 이르기까지 '전세계의 화약고'라고 주시하고 있는 작금의 '이스라엘국가'(State of Israel)는, 하나님의 의도와는 전혀 동떨어진 상황이며(로암미/호세아 1:9),
오직 하나님은 크리스투를 통하여 하나님께 완전히 드려진 희생제물이요, 그 잃어버린 자인 '하나님의 불러냄을 받은 회중/모임'로서의 '참십일조'와의 관계만을 유지하고 계신다. 이 관계를 파악하지 못하면, 성경해석이 아전인수격으로 풀어져서 천태만상의 별이별 해석이 나와서 순수한 하나님의 백성들만 골탕을 먹고 있는 실정이며, 지금 이 순간에도 그들은 방황하고 있는 것이다. 곧 하나님의 그 말씀들을 들을 수 없는 기갈로 인한 방황인 것이다. (아모스 8:11). 과연 이 문제를 그 누가 해결할 수 있겠는가??

    '그 때가 반드시 오겠도다.' 주권자 예호바가 말씀하시기를, '내가 그 땅 안에 한 기근을 보내겠으니, 빵의 한 기근도 아니요, 물을 찾는 한 목마름도 아니라, 오직 예호바의 그 말씀들을 듣지 못하는 한 기근이로다!' 하시니라. (아모스 8:11)


이 세상 온 땅은 물질이라고 하는 '돈'으로(뇌물=현금, 증권, 주식, 신용카드) 부패하고 썩어 있으니, 과연 종말임에는 부인하지 못할 것이다. <요한계시록 17,18장>을 주의깊게 상고해보라. 아니 그런가? 이른 바 '보이지 않는 얼굴'인 '상품'(경제)가 이 세상의 큰 바빌론성이 아니던가!!! 결국은 무너지고 말 것이 아니던가!! 그래서 사랑받는 자여, 소망을 가지라는 것이다. 주 예슈아 크리스투 안에서 말이다!!

    ○그리고 칠(언약을 맺다)월, 곧 그 달(회복,부활,새롬,초승달) 십(십일조를 하다) 칠(언약을 맺다) 일에 그 방주가 아라랏(저주)의 산들 위에 머물렀다. (창세기 8:4)


<창세기 8:4>에 드디어 노아의 방주가 '아라랏의 산들' 위에 머문다. 안착하였다(rested)는 것이다:


(1) '칠 월'='칠'(7)은 '언약'을 의미한다' 그리고 '십칠 일'='십'(10)은 '십일조를 드리다'이며, 여기서도 '칠'(7)은 '언약'을 의미한다. 이렇듯 '언약'이 두 번이나 강조되고 있다.

(2) '그 달'=여기서는 초승달로서 '회복,부활,새롬'을 의미한다.


(3) '아라랏'=이것은 '저주'를 상징한다. (열왕기하 19:37. 이사야 37:38. 에레미야 51:27).


이상을 종합해보면, 노아와 그의 가족과, 하나님의 창조물을 실은 그 방주는 40일 낮과 40일 밤을 그 엄청난 큰 소나기를 맞으면서 하나님과 함께 동행(동침)하였고, 150일간 떠돌다가, 물들이 '15큐빗' 강하여짐으로써, 죄의 상징인 저주 곧 아라랏의 산들 위에 머물게 된다. 이것은 '아담 그 사람'이 전에 지은 죄를 말끔히 씻음받고는, '저주'를 통해서 새로이 회복됨을 언약받는 것이다.

    그리고 그 물들이 시(그 십일조) 월까지 점점 줄어들었다. 시월에(그 십일조 안에), 곧 그 달(회복,부활,새롬,초승달) 일일(결합 안에)에는 산들의 머리들이 보였다. (창세기 8:4)


그리고 <창세기 8:5>에 방주가 '아라랏의 산들 위에 머문지' 물들이 점점 줄어들었고, 드디어 73일이 지난 10월 1일에 산들이 보였으니, 다시 '새로워지고, 부활되고, 회복된' 방주 속의 노아와 그의 가족과, 모든 창조물은 <창조자와 하나로 결합>되는 순간을 맞게 된다. 여기서도 모든 언약이 '시월에' 즉 '십일조 안에' 이루어짐이니, 곧 '그 달'에 회복되고, '일일'에 산들이 보인 것은, 창조자와 창조물이 하나로 '결합된' 것임을 의미한다.

    그리고 이(반복,바꿈)월, 바로 그 달(부활,회복,새롬,초승달) 이십(십일조들을 하다) 칠(언약을 맺다) 일(낮)에 그 땅은 말라 버렸다. (창세기 8:14)


<창세기 8:14>에는 홍수 370일 만에, 그 땅이 홍수 이전의 본래대로 회복된 것이 아니라, '십일조'를 통해서 새로워진 창조물이 다시 회복(부활)된 모습으로 바뀜을 언약하신 것이다.

다음에 <창세기 9:13-17>에 언급되고 있는 '활'(절대로 무지개가 아님)을 통한 '쌍방 언약'의 효시가 되는 것이다.
<누가 참 활쏘는 자인가?/자세히보기>.

    ○그리고 하나님(엘로힘=방주밖)이 노아에게 전하여, 말씀하시기를, '너와, 네 아내와, 네 아들들과, 네 아들들의 아내들은 너와 함께 그 방주로부터 나가라(예호바=방주속). 모든 살 중에,  곧 새와, 가축과, 그 땅 위를 기는 모든 기는 것 중에, 너와 함께 있는 모든 살아있는 것을 너와 함께 데리고 나오라(엘로힘=방주밖). 이는 그것들이 그 땅 안에서 풍성히 생육하고, 그 땅 위에서 결실하고, 번성하기 위함이라.' 하셨다. (창세기 8:15-17)


이렇듯 홍수를 통한 심판은 막을 내리고, 방주 밖에 계신 '창조자'(엘로힘)와 방주 속에 계신 '언약자'(예호바)는, 새로운 창조가 된 '참십일조'인 노아와 그의 가족과, 모든 살아있는 것들에게 복을 주시기로 언약하시면서 '노아의 방주와 십일조' 예표 사건은 그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다음 주제는 <3. 노아의 방주와 십일조> 입니다.

 
<Created/20120609> <Updated/20120609>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