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M] <나는 주님께 돌아가리/다니엘정 연주>

 

[성경신자의 의무 ㅡ '그 성경기록들을 상고(祥考)하라'(요한복음 5:39)] 찬송가 '나같은 죄인 살리신' 가사의 주인공이신  존 뉴톤(John Newton)과 '회심'의 아이콘이신 존 웨슬리(John Wesley) 두 목회자님과 함께 18세기 영국이 낳은 복음의 3대 거성이신 조지 화잇필드(George Whitefield) 목회자님의 설교를, 본 자료에 들어가시기 전에 꼬옥 한번 읽어보시도록 권해드립니다. [복음선교문서 컬렉션4] 성경기록들의 파헤침의 의무 <자세히보기>.

이미 알려드린 바 같이, <성경 속에 감추어진 십일조의 진리>를 펼칩니다. 우선 11년만에 이 자료를 공개하게 된데 대해 예호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1996년부터 <킹제임스성경>을 6년 동안 번역을 마치는 동안 그 어려웠던 역경을 거쳐 갖은 '공격'을 이겨낸 것이 오늘 이렇게 예호바 앞에 드러냄과 모든 영광을 그분에게 돌립니다.

성경은 <창세기 1:1>로부터 <요한계시록 22:21> 끝까지 예호슈아님을 시작으로 해서 예호슈아님으로 끝을 맺습니다.그 중에 감추어져서 드러나진 않은 주제어 중하나가 바로 '십일조'입니다.

이미 앞에 올려 놓은 <제1부>에서는 [아브라함의 십일조 속에 숨겨진 비밀]를 풀어드렸습니다. <제2부>에서는 [성경에서 십일조의 계획 및 출발] 주제하에 세 차례에 걸쳐서 풀어드렸습니다. 그리고 <제3부>에서는 [성경에서 최초로 맹세한 야콥의 십일조 근거] 주제하에서 세 차례 풀어드렸습니다. 지금 <제4부>에서는
<야콥이 고난 속에서 이룬 십일조>를 풀어드리고 있습니다!!


11년전에 풀어 놓은 주제를 이제서야 올려드리지만, 그 감회는 사뭇 홀가분함을 느낍니다.
오늘날 이 마지막 때인 <복음선교시대>에서는 <엔크리스투> 곧 <진리 안에서 성화인(聖化人)으로 하나됨 곧 호모로게스=예호슈아化>(첫 아담의 집/자세히보기)된 '너희들'(제자들)인 '성경신자들'이 <참십일조>인 줄 믿습니다!!

이 나라가 점점 어둠의 늪 속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2004년 <패션 오브 크라스트>와 2006년 <다빈치코드>(다빈치코드의 베일/자세히보기) 개봉이후, 한국의 개신교 교인이 상당수 줄었듯이, 2015년 5월 개봉예정(??)이라는...지금 한국에서 촬영중인 '가짜' 유태인의 영화 <어벤저2>를 보고는 한국의 개신교인은 상당수 자신들의 신앙을 버리는 배도의 물결이 일 것입니다!! 깨어있어야 할 때입니다!! 샬롬!! (2014.4.1)

4. 고난 속에서 이룬 야콥의 십일조


4-2. 고난을 통하여 예호바의 시험을 이겨낸 야콥

1. 고난을 통하여 예호바의 시험을 이겨낸 야콥 <자세히보기>

2. 야콥의 완전한 가족=십일조 성취 예표 <자세히보기>

3.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가?? ㅡ <창세기 28장>

1) 그런데 여기서 한 가지 흥미를 유발시키는 포인트가 존재한다. 카나안 밖에서 태어난 야콥의 열두 아들의 헤브론에 입성하기 전에, 카나안 안에서 태어난 에서의 다섯 아들이 헤브론을 떠났다. 왜 이런 일이 일어 났는가??

(1) 야콥이 아버지 이츠하크(이삭)의 명대로 카나안의 딸을 아내로 취하지 않았고, 하란에 가서 어머니의 오라비 라반의 딸을 취하여 '한 가족'을 이루었기 때문이다:

    (2)일어나서, 파단-아람으로 가서, 네 어머니의 아버지 브두엘의 그 집으로 가고, 그리고 너는 거기서 네 어머니의 오라비 라반의 딸들 중에서 한 아내를 취하라.(3)그리하면 전능하신 하나님이 네게 복을 주시고, 너를 다산케 하시고, 너를 번성케 하시리니, 이는 너를 백성들의 한 회중을 이루려 하심이다. (창세기 28:2-3)


(2) 야콥이 '12 아들'로 가족을 이룬 후, 야콥에서 이스라엘로 불리게 된 그의 가족이 결실하고 번성하여, '이스라엘의 민족'을 형성하여 복을 받게하기 위함 때문이다:

    (14)그리고 네 씨(후손들)는 그 땅의 그 먼지 같이 될 것이고(창세기 13:16; 32:12), 그리고 너는 서쪽으로, 동쪽으로, 북쪽으로, 남쪽으로 널리 퍼지겠고, 그리고 네 안에와, 네 씨 안에(네 후손들로 인하여) 그 땅의 그 모든 족속들(가족들)이 복을 받을 것이다. (창세기 28:14)


(3) 끝으로, 야콥이 엄숙하게 맹세한 십일조를 정리해보자. 야콥이 벧엘 안에서 이렇게 맹세하였다. 아브라함과 이츠하크(이삭)에게 말씀해오신 <예호바(하나님)의 조건적 서약>에 대해 야콥은 반사적 맹세로서 예호바께 반드시 <십일조>를 드리겠다고 하였다:

    (20)만일 엘로힘(하나님)이 나와 함께 하실 것이고, 내가 가는 이 길 안에 나를 지켜 주실 것이고, 내게 먹을 빵과, 입을 옷을 주실 것이면, (21)그리하여 내가 내 아버지 집으로 평안히 돌아올 수 있다면, 그 때에 예호바(주님)은 나의 엘로힘(하나님)이 되실 것입니다. (22)그리고 내가 한 기둥으로 세워 놓은 이 돌이 엘로힘(하나님)의 집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주님이 내게 주기로 하신 모든 것 중에(창세기 28:13-15), 내가 반드시 십분의 일(12아들)을 주님을 위하여 드리겠습니다. (창세기 28:20-22)


그렇다면 야콥의 엄숙한 맹세에 대해 예호바(하나님)이 지키신 약속을 살펴보기로 하자:

    ① 엘로힘(하나님)이 함께 하심 (창세기 31:13,42; 32:24-32)
    ② 길 안에 지켜주심 (창세기 32:1,2)
    ③ 먹을 것과 입을 것 주심 (창세기 30:43)
    ④ 아버지의 집으로 평안히 돌아옴 (창세기 35:27; 36:6-8)
    ⑤ 세워 놓은 벧엘이 엘로힘(하나님)의 집이 됨 (창세기 35:1-7; 9-15)


그리고 야콥은 예호바(주님)이 그에게 주기로 하신 모든 것 중에, 그가 반드시 <십분의 일>을 엘로힘(하나님)을 위하여 드리겠다고 맹세하였다. 과연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가? 예호바(주님)이 주기로 하신 것이란 무엇인가?

    나는 예호바(주) 곧 네 조상 아브라함의 그 엘로힘(하나님)이요, 이자크(이삭)의 그 엘로힘(하나님)이다. 그런데 네가 누워있는 그 땅을, 내가 네게와(야콥), 네 씨(후손들)에게 주려고 한다.(창세기 28:13)


바로 야콥이 누웠던 그 땅, 곧 벧엘의 그 땅을 주시겠다는 것이다. 이 약속은 야콥이 그 엄청난 세켐 사건 이후에 두려워 하는 중에, 엘로힘(하나님)이 야콥에게 나타나시어, 다시 벧엘로 올라가서 엘로힘(하나님)을 위하여 한 제단을 쌓아서 바치라고 하신다. 야콥이 이를 준행하였고, 벧엘을 <엘벧엘>(El Beth El/창세기 35:7)이라 불렀다. 그리고 엘로힘(하나님)이 야콥에게 복을 주셨다. 야콥의 이름에서 <이스라엘>이라 바꾸시어 부르신 것이다:

    (9)그리고 야콥이 파단-아람으로부터 왔을 때, 엘로힘(하나님)이 그를 향하여 다시 나타나셨고, 그에게 복을 주셨다. (10)엘로힘(하나님)이 야콥을 향하여 말씀하시되, '네 이름이 야콥이나, 이제부터 네 이름을 다시는 야콥이라 불리지 아니할 것이고, 이스라엘이 네 이름이 될 것이다.' 하셨다. 그리고 그 분이 그의 이름을 이스라엘이라 부르셨다. (11)그리고 엘로힘(하나님)이 야콥을 향하여 말씀하시되, '나는 전능자 하나님이다. 결실하고, 번성하라. 한 민족과 민족들의 한 무리가 너로부터 나올 것이요, 왕들이 네 허리(후손들) 중에 나올 것이다. (12)그리고 내가 아브라함과 이자크(이삭)에게 주기로 약속한 그 땅, 곧 그것을 내가 네게 주겠고, 네 뒤에 올 네 씨(후손들)에게 그 땅을 주겠다.' 하셨다. (창세기 35:9-12)


예호바(하나님)이 조건적으로 서약하신 대로 이루어졌고, 야콥은 아버지 이자크(이삭)의 집으로 편안히 돌아 올 수 있었다. <12 아들>과 더불어 한 가족을 이루어 돌아온 것이다:

    (22)...이제 야콥의 아들들은 열 둘이었다...(27)그리고 야콥이 아르바의 그 성읍(헤브론)을 향하여, 곧 마므레을 향하여 그의 아버지 이자크(이삭)에게로 왔으니, 그 곳은 아브라함과 이자크(이삭)이 (나그네들로) 머물었던 곳이다. (창세기 35:22,27)


이 <12 아들>이 야콥이 드리겠다고 엄숙히 맹세한 <십일조> 즉 <예호바 하나님의 것>이다. 이제부터 이 <12 아들>이 결실하고 번성하여 <한 민족>을 이루는 일만이 남았다. 그것이 바로 야콥이 마지막으로 겪은 고난, 즉 애굽의 땅 입성 사건이다. 70여명의 대가족이 고센 땅에 정착한지 약 430여년 만에(창세기 15:12-17) 200여만명으로 번성한 이스라엘 백성은 지도자 모세를 통하여 출애굽하기에 이르렀고, <12 아들>에서 <12 지파>로 번성한 이스라엘 백성은 광야 40년의 여정을 통해서 혹독한 시험을 만나다. 그런 연후에 예호바(하나님)은 지도자 예호슈아(여호수아/예수)와 갈렙을 통해서 이스라엘 백성을 카나안의 그 땅으로 입성시키시고, 각 지파에게 땅을 분배하여 주심으로 <이스라엘이라고 하는 한 민족>을 이루어 주신다.

바로 이 <한 민족>이 야콥이 엄숙하게 예호바(하나님)께 드리기로 맹세한 <십일조>인 것이다. 말하자면, <야콥의 십일조>는 모세오경 전반을 이루고 있는 <이스라엘 민족>으로서 그 실체가 여실히 드러나고 만다.

<구언약> 야콥의 십일조=예호바의 것

①12 아들들(벧엘)<고정식>

②12 지파들(성막)<이동식>

③이스라엘 민족(성전=건물)<고정식>


<신언약> 모임/회중의 십일조=예호바의 것(너희들=카도쉬)<이동식>

①12 제자들(8복 성취자들=마태오복음 5:1-12)<예호슈아 제자들인 너희들> <8복/자세히보기>

②12 사도들(복음청지기들=에페소서 1:10; 3:2,9 <크리스투의 것>

③만물(모임/회중)(크리스투와 신비적연합 이룬자=콜로새서1:28)<영적성전=예호바의 것=코린토전서3:16-23><신비적연합3/자세히보기>


그저 막연히 <야콥의 십일조>를 지나치면, 성경 전반에 걸쳐 숨겨진 예호바(하나님)의 기본 의도이신
<크로노스시간 속에 감추어진 블레마 구속의 은혜>(별도주제에서 펼칠 것임)가 완전히 드러날 수 없는 것이다. 그렇기에 갖은 해석과 교리가 남발되어 오고 있으니, 사탄이 얼마나 좋아하는가 말이다!! <2002.8.13ㅡ8.24/정재선 쓰다>


[맺으면서 ㅡ '예수 믿기 전에 먼저 사람이 되라'는 것이 아니겠는가!!] 오늘의 대배도의 물결이 이 한반도 땅 안에 넘실거리고 있는 즈음, <개신교>는 잠들어 있음에, 필자는 감히 이러한 물결 속에서도 예호바께서 감추어두신 마지막 때의 <알곡> 곧 <7000인>으로서 표방해야 함을 어필하였으니, 이를 <개혁크리스투교>(Reformed Christianity)라고 내세운 것이다!! 깨어있고 귀있는 자는 이 마지막 펼침에 각성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왜 그럴까?? <예수> 백날 믿어 봤댔자, <물질 십일조, 새벽제단쌓기, 일요일 교회나가기 등등> 이전에 예호바가 가장 중요하게 바라심은 <참십일조>를 드리라는 것이니...이 <참십일조>야 말로 '나만 좋고 남은 해가 됨' 곧 독소적인 욕심을 버리고(해탈), '나도 이롬이 남에게도 이롬이 된다'는 불가(佛家)의 대승사상(大乘思想)의 실천덕목인 <자리이타>(自利利他)라고 하는 인간성의 회복을 이루지 않고서는 최종지인 <하늘의 그 왕국>에로의 입성은 불가함인 것이다...이에 예호슈아의 경고인 <나는 너를 도무지 알지 못한다>(마태오복음 7:21-23)의 말씀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필독관련자료/도둑질 당하고 있는 첫 아담의 집/자세히보기).

<예수 믿기 전에 먼저 사람이 되라>는 것이 아니겠는가!! 그렇기에 우리 <대한민족>(大桓民族) 선조들은 천손(天孫)임을 숙명으로 깨닫고서 <신령예배>(세속적으로 '제사/굿'으로 속칭)를 그치지 않았으며, <인간의 마음>(寸心)을 다스리기 위한 덕행의 일환으로서 불교를 통해서 엘로힘 창조물과의 동질성(범신론)을 이루고자 한 것이다!! 다시 말해서, 참선을 통한 선행(禪行)과 법문을 통한 교행(敎行)을 병행해 가면서 사람의 마음 즉 <근기>(根氣)가 지니고 있는 독성을 제하려고 <육바라밀>(六波羅蜜)이라고 하는 보살행(菩薩行) 거쳐 <촌심>(寸心)을 닦아 왔으며, 일상생활에서는 유교(儒敎)를 통해서 모든 질서를 실행함을 그 덕목으로 삼아왔던 것이다. 불교를 통해서는 온 백성이 <한마음>(桓心)으로 외침(外侵)을 막아낼 수 있었던 것이요...유교를 통해서는 서학(西學)을 흡수 내지 배척할 수 있는 <한가르침>(桓學)이 뿌리 깊숙히 정립되어 있었기 때문에...그 엄청난 외국(西學)의 공략에도 불구하고 삼켜버려지지 않은 세계 유일의 민족으로 남게 된 것이다. 잠시 여담 한 가지 소개하고는 본 글을 여기에서 접는다.

1636년 청나라 병자호란으로 인조의 큰 아들 <소현세자>(昭顯世子)가 심양에 인질로 잡혀 가 있다가, 1645년 영구 귀국 전에 소현세자가 베이징에서 만난 예수회 신부 <아담 샬>의 본업이 바로 '欽天監正'(기상청장)였으니, 그가 소현세자에게 전해준 기물 또한 기상관측용 기구였을터...그런데 소현세자가 귀국해서 3개월만에 불명의 병으로 죽음으로서 
<샬>의 음계는 수포로 돌아갔다. 오늘의 '기후조작'의 전조는 이미 오래 전부터 시도되었던 음계였음을 입증해준다!!

'대한민족'(大桓民族='한민족/하나의민족' 의미)은 성경적으로는 예호바가 살피시는 민족이요, 야콥의 후손으로서 <참십일조의 표상>이 되는 유일 민족이다. 따라서 세계 역사상 '대한민족' 처럼 숱한 고난과 역경을 겪고 있는 민족은 없다. 그것은 오늘날에도 마찬가지이다!! <역사적 진실>을 근거로 한 통계에 의하면, <9년마다> 외침당하였고, 아무리 피갈음해서 혼혈족으로 만들어졌어도...그 '단일민족의 정기' 만은 무너지지 않고 있음이니, 사탄의 하수들의 마지막 공격 목적이 바로 이 <정기>를 말살시키는 공략인 것이다. 그 마지막 수단이 바로 IT를 내세운 <디지털化>로 허상을 앞세워가면서...계속 민족혼을 '망가뜨리고 있는' 곧 '못쓰게 만들어 버리고 있는'(히브리어 '카바흐') 것이다. 앞으로 특히 2015년까지는 갖가지 <공포조성>(먹는 김에 농약 살포/서해상에 지진발생/백령도에 국적불명의 무인공격기 추락 등등 2010년 공포 재현??)이 강해질 것임은 뻔한 공식이니...절대로 속아 넘어가지 말고...오로지 유일하고 거짓이 없는 
<성경기록>만을 '믿고 의지하는 것'(Believing On) 이외는 아무런 해결책이 없음인 것이다!! <2014.4.1>

[필독관련자료] 모든 악한 것은 속에서 나와 그 사람을 더럽힌다 <자세히보기>.

 
<Created/20140401> <Updated/20140401>
이 게시물을..